내년 中신입생 무상교복 ‘현물 지급’
내년 中신입생 무상교복 ‘현물 지급’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8.09.12 20:20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지원 조례안 의결
내년 280억 11만9천명 혜택
교육부 권고 상한가는 미결정
내년부터 경기도내 모든 중학교 신입생에 무상교복이 현물로 지급된다.

경기도의회는 12일 제330회 임시회 4차 본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경기도 학교 교복 지원 조례안’을 의결했다.

재석의원 119명 중 113명이 찬성하고, 2명이 반대, 4명이 기권했다.

조례안은 중학교 신입생에게 학교장이 교복을 현물로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소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내용이 골자다.

광역의회 차원의 무상교복 조례안 가결은 전국에서 경기도의회가 처음이다.

조례안 통과로 내년 도내 중학교에 입학하거나 1학년으로 전입하는 11만9천명이 무상교복 혜택을 받게 된다.

올해 도 교육청 본예산에는 무상교복 사업비 210억원(경기도 전출 70억원 포함)이 반영돼 있다.

여기에 31개 시·군으로부터 70억원(25%)을 지원받아 모두 280억원의 사업비로 내년 2월 말 중학교 신입생에게 무상교복을 지급하게 된다.

31개 시·군 역시 무상교복 정책에 찬성, 예산 확보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무상교복 사업비는 1인당 22만원을 책정됐다.

교육부 권고 교복 상한가인 29만원대로 상향할지에 대해선 도와 도교육청, 시·군이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도내 11개 시·군이 자체예산으로 중학교 무상교복을 지원하고 있다.

성남·광명·용인·안성·안양·과천·오산·수원·고양·평택·가평 등으로 성남은 2016년부터, 10개 시·군은 올해부터 무상교복을 지급하고 있다.

조례안은 앞서 지난 3월 발의됐으나 지급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7개월째 처리가 보류됐다.

현물과 현금 등 지급방식을 놓고 교복업체간, 또 학부모 단체간 이견이 첨예하게 엇갈려서다.

자체브랜드를 생산하는 영세 중소업체로 구성된 교복사업자 단체인 전국학생복협회는 현물 지급을, 유명브랜드(메이저 4사)와 관련된 다른 교복사업자 단체인 한국학생복산업협회는 학생들이 개별구매하도록 현금을 지원을 각각 주장했다.

또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연대’는 교육적 효과를 내세워 현물 지급을,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은 학생의 선택권을 위해 현금 지급을 각각 지지했다.

이에 제2교육위원회는 조례안 심의 참고를 위해 지난달 22∼24일 도내 초등학교 6학년생과 중학교 3학년생, 학부모 등 9천380명(학생 6천909명, 학부모 3천39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였고, 63%가 현물지급을 선호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