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의 봄… K리그 흥행몰이 ‘1:1 찬스’
한국축구의 봄… K리그 흥행몰이 ‘1:1 찬스’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09.12 20:33
  • 댓글 1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G 金으로 ‘관심몰이’ 벤투호 무패행진 ‘인기몰이’
10년 만에 축구 돌풍… 프로구단들 마케팅전략 골몰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칠레의 친선경기에서 경기 종료 뒤 선수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운 4만여명의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칠레의 친선경기에서 경기 종료 뒤 선수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운 4만여명의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모처럼 만에 찾아온 축구의 봄을 프로축구 흥행으로 꽃피우겠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프로축구 구단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효과와 벤투호 A대표팀의 인기로 맞은 축구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기 위해 나섰다.

한국 축구의 첫 4강 진출 신화를 썼던 2002년 한일 월드컵과 4강 쾌거의 여운이 남아있던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찾아온 한국 축구 붐이 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금메달을 안고 귀국했던 3일 인천공항에는 여고생 팬을 포함해 1천여 명이 장사진을 이뤘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신고식을 치른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에는 A매치 2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했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A대표팀 평가전 때 관중석이 다소 썰렁했던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풍경이다.

프로축구 구단들도 이에 발맞춰 축구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겠다는 기세다.

프로축구연맹은 1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 구단 마케팅 실무자 회의를 하면서 대표팀의 인기를 K리그로 이어갈 마케팅 전략도 논의할 예정이다.

김진형 프로축구연맹 홍보팀장은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 벤투호의 선전 등과 맞물려 한국 축구가 오랜만에 호기를 맞았다”면서 “축구 열기를 K리그로 가져올 여러 가지 방안을 골몰하고 있다. 구단 차원의 공세적인 마케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태극전사 20명 가운데 골키퍼 조현우(대구FC)를 비롯해 K리거는 무려 15명에 달했다.

또 벤투 감독이 소집한 9월 A매치 2경기에 참가한 K리거도 소집 대상 선수 24명 중 절반에 가까운 10명이었다.

전북 현대가 김민재와 이용, 송범근 등 3명으로 가장 많았고, 황인범, 주세종(이상 아산 무궁화),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홍철(수원 삼성), 윤석영(FC서울), 윤영선(성남FC), 김문환(부산 아이파크)이 ‘벤투호 1기’ 멤버로 참가해 코스타리카전 2-0 승리와 칠레전 0-0 무승부 등 1승1무를 합작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눈부신 선방을 펼쳤던 ‘거미손’ 골키퍼 조현우가 대구로 복귀해 폭발적인 인기세를 누렸던 것처럼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벤투호 활약의 중심에 있던 K리거들이 이번에는 프로축구 흥행을 이끌 역군들이다.

벤투호 태극전사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이번 주말 열리는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 경기를 준비한다.

상무에서 전역해 수원으로 복귀한 홍철과 월드컵 스타로 떠오른 문선민은 15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수원과 인천의 맞대결에서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

또 윤영선도 같은 날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FC안양과 원정경기에서 소속팀 성남이 정규리그 1위를 고수하는 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이번 주말 K리그 정규리그 이후에는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전북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벌어진다.

축구대표팀의 인기가 K리그에도 이어져 관중 증가 등 프로축구 흥행의 호재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양연 2018-09-14 13:31:33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화이팅! 자랑스러운 우리 나라 축구 대표팀 이겨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