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대정부질문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합의
여야, 국회 대정부질문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 합의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8.09.13 20:2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정기국회 대정부질문 일정을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 지도부는 13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여야는 14일·17일·18일로 예정된 국회 대정부질문을 남북정상회담 이후인 10월 1일·2일·4일로 조정하기로 했다.

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정경두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를 각각 19일에서 17일로 조정했다.

여야는 당초 13일(정치)·14일(외교통일)·17일(경제)·18일(교육·사회·문화) 국회 대정부질문을 하기로 의사일정에 합의했으며 이날 정치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을 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18∼20일로 예정, 이번 대정부질문이 남북정상회담에 가려 주목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