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공권력 동원 소상인연합회 탄압”
바른미래 “공권력 동원 소상인연합회 탄압”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8.09.13 20:2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수사 정치수사로 규정 비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3일 “문재인정부가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해 공권력을 동원해 정치탄압을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오신환·김삼화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지난달 29일 소상공인 총궐기 국민대회를 주도한 소상공인연합회를 수사하는 것으로 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8·29 소상공인 총궐기 국민대회를 주최한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이어 “불과 2개월 전 경찰이 혐의가 없는 것으로 조사를 매듭짓고 송치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별건으로 다시 수사하는 것은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권력을 동원한 정치탄압”이라며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의 권력남용 적폐를 청산하겠다며 오히려 신(新)적폐를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문재인정부가 위법한 권력남용을 자제하지 않고 지속할 시에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혀둔다”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은 회견 직후 “(소상공인에 대한) 탄압이 지속되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 이 부분에 대해 국정조사도 요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