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30대 여성, 부패 시신 상태로 발견
오피스텔 30대 여성, 부패 시신 상태로 발견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8.09.13 20:32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째 연락안돼 집주인이 신고
부천의 한 오피스텔에서 심하게 부패한 상태의 30대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분쯤 부천시 상동 한 오피스텔 8층 방에서 A(36·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 오피스텔 관리사무소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 직원은 경찰에서 “A씨가 살던 오피스텔 집주인이 ‘지난달 초부터 세입자와 연락이 안 된다’며 전화를 걸어와 확인했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직장이 있는 부천에서 혼자 살았으며 그의 가족은 다른 지역에 거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오피스텔에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 없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은 추가 조사를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 당시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시점과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