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원 주민들 “화성화장장 건립 백지화 하라”
서수원 주민들 “화성화장장 건립 백지화 하라”
  • 조현쳘 기자
  • 승인 2018.09.18 19:4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도청앞 집회 강력 촉구
행정소송 내달 17일 선고 주목
화장장 건립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서수원 일대 주민들이 건강권 침해등을 이유로 화성시와 경기도의 불통행정을 지적하며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집회를 열고 화장장 반대 입장을 확고히 밝혔다.

18일 화성시를 상대로 행정 소송 중인 수원시 칠보산화장장건립저지비상대책위원회는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화장장 건립 백지화를 촉구했다.

김은혜 대책위 대표는 이날 “화성시 화장장은 장례업자 출신인 채인석 전 화성시장이 서수원 주민 의견을 무시한채 무리하게 추진한 정책”이라며 “화성 숙곡리는 화장장 유치 논의를 위해 마을회의를 하지 않았고 자체 유치위원회를 꾸리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표는 “경기도도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절차를 이상하게 해석해 화장장 예정 용지와 가까운 수원시는 협의 대상이 아니라고 했다”며 “이재명 지사는 남경필 전 지사 시절 행해진 불통 행정을 더는 잇지 말고 우리 요구에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화성·광명·시흥·부천·안산 등 5개 시는 2016년 화성시 매송면 숙곡1리 일대(26만111㎡) 광역 화장장(함백산메모리얼파크)를 짓기로 하고 사업비 1천260억 원을 공동으로 부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화장장 예정지에서 2㎞ 정도 떨어진 수원 호매실 등 서수원 주민들은 주거 환경 파괴와 건강권 침해를 이유로 화장장 건립을 반대해 왔다.

주민들이 꾸린 칠보산화장장건립저지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9월 화성시장을 상대로 ‘도시관리계획결정처분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이달 5일 최종 변론에 이어 다음달 17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 조현철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