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8.09.18 20:43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 주는 회담 기대”
김정은 “조미 상봉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결정적인 담판에 돌입했다. ▶▶관련기사 2·4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평양 땅을 밟은 것은 11년만이고, 북한 최고 지도자가 평양 순안공항까지 나와 우리나라 대통령을 맞이한 것은 18년 만이다.

김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 영접, 카 퍼레이드 동승 등 극진한 환대와 함께 남북·북미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 정상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평양 도착 후 백화원 영빈관에서 여장을 푼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부터 평양 중구역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은 지난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세 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조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을 관람했고, 이후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49분 대통령 전용기 편으로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 부부의 환영 인사를 받은 뒤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환영식에선 국가원수 예우의 의미가 담긴 예포 21발이 발사됐으며 북한 인민군 명예위병대의 의장 행사를 사열했다.

이어 두 정상은 무개차에 동승해 수 킬로미터에 이르는 평양시민의 연도 환영을 받으며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까지 ‘평양의 맨해튼’으로 불리는 여명거리 등 평양 시내를 관통하는 카 퍼레이드를 가졌다.

북한에서 무개차 연도 환영은 외국의 국가수반 급 중에서도 국빈급인 경우 행해지는 것으로 북한이 남측 대통령을 특별하고 최선을 다해 예우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청와대는 이날 환영에 나온 시민 수가 1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일 2박 3일간의 평양 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뒤 남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