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버스노조 2곳 오늘 총파업 돌입땐 교통대란 우려
수원 버스노조 2곳 오늘 총파업 돌입땐 교통대란 우려
  • 조현쳘 기자
  • 승인 2018.09.19 20:53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남고속·수원여객 마지막 협상
최종 결렬땐 79노선 847대 멈춰
시, 예비차량 총동원 대응책 마련
수원권을 운행하는 용남고속과 수원여객 노동조합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20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해 경기도와 일선 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용남고속·용남고속버스라인은 전날부터 19일 새벽까지 이어진 임금 협상이 최종 결렬돼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수원여객도 이날 오후 3시 최종 협상에 실패하면 파업에 동참한다.

수원시는 전세버스 투입, 택시 부제 일시해제, 국철·지하철 임시열차 투입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파업이 시작되면 시민의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여객·용남고속 노동조합이 사용자 측과의 임금협상이 결렬되면서 20일부터 21일까지 1차로 동시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6시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기로 하고 운행을 멈추는 79개 노선, 847대의 대응책을 마련했다.

광역버스 운행중단에 대비해 기점지인 수원터미널~광교중앙역, 수원터미널~광교역 노선에 전세버스 60대를 투입해 무료로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또 출·퇴근 시간대 전철 1호선, 분당선, 신분당선의 열차 추가 투입과 막차시간 연장을 관계기관에 요청했다.

시내버스는 예비·가용차량 563대를 투입하고 마을버스를 증차한다. 수원을 경유하는 인접 시에 있는 버스업체에 증차·증회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 밖에 개인택시 1천567대, 일반택시 1천570대의 택시 부제를 해제하고, 버스정류장 안내문을 붙여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독려했다.

도와 수원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통해 운행 중단 현황을 시시각각 파악하고 지자체 홈페이지나 SNS로 파업 대책을 홍보할 방침이다.

버스 파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절차가 진행 중이어서 극적 타결 가능성이 조금은 남아있다.

경기지역자동차노조는 20일 오전 9시 수원 광교공원과 장안공원에서 집회를 연 뒤 장안문·팔달문을 거쳐 경기도청사까지 행진하는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조현철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