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에 그려낸 장애로 갇힌 삶의 제약
캔버스에 그려낸 장애로 갇힌 삶의 제약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10.03 19:45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공간눈 전시프로그램 ‘소리 있는 아우성’展

오늘부터 17일까지 전시
김은영·오예람 등 3팀 선정
사회적 소수자들 담론의 장 열어

 

대안공간 눈(대표 이윤숙)은 4일부터 17일까지 대안공간 눈 2전시실에서 ‘대안공간 눈 사회적 소수자 예술 프로젝트’의 전시프로그램 1부로 ‘소리 있는 아우성’ 전을 개최한다.

대안공간 눈은 2018년 지난 8월 ‘This is Korea(이게 한국이야)’를 슬로건으로 사회적 소수자를 주제로 한 예술 기획을 공모(8월 13일부터 27일까지)해서 김은영, 오예람, 한국아트미션NGO 총 3팀의 전시 프로그램을 최종 선정했다.

대안공간 눈은 2018년 상반기 동안 신체장애예술가 김준호의 개인전 《Mouthdrawing 2018》과 사단법인 소울음아트센터(이하 소울음)와 함께 한 《에이블 스펙트럼》 등 에이블 아트(장애인예술)을 주제로 한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두 전시에 이어 이번 공모는 대안공간 눈이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보장과 ‘공존’, ‘상생’, 그리고 예술의 가능성을 실천하는 사회-참여적 활동의 일환으로, 사회적 관심 확대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공모에 선정된 참여자(팀)는 장애인과 장애인가족, 난민과 예술교육, 입양아와 미혼모 등 사회적 소수자의 정체성과 사회 구조를 주제로 한 작업을 소개하며 오늘날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담론의 장을 열어가고자 한다.

‘대안공간 눈 사회적 소수자 예술 프로젝트 공모’에서 선정된 오예람(1998년생) 작가는 장애인 가족과의 자전적 경험으로부터 사회적 약자와 사회구조를 작업의 주제로 다룬다.

사막이나 물속의 배경에 눈코입이 없는 인물들을 그리는 작업은 일반적 의식주 생활조차 지속하기 어려운 장애인의 불평등한 삶을 은유한다.

캔버스에 아크릴릭 물감으로 디지털 미디어의 드로잉을 재현하는 작가의 회화는 대상의 특성을 소거하기 위한 것으로, 가족의 장애로 인한 삶에서의 제약을 드러내고, 나아가 이와 관계된 내면의 정신을 드러내고자 함이다.

전시 제목 ‘소리 있는 아우성’은 유치환 시인의 시 ‘깃발’의 일부 ‘소리 없는 아우성’을 패러디한 표현으로, 사회적 약자의 ‘작지만 분명한 목소리’를 함축한다./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