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체감경기 더딘 회복 4분기 투자의향도 저조
중기 체감경기 더딘 회복 4분기 투자의향도 저조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8.10.11 18:51
  • 댓글 0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수출·벤처투자 흐름이 양호하고 호전한 창업 분위기에도 체감경기 부진과 고용 악화 등의 영향으로 중소기업 경기 회복력이 더디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소기업의 4분기 투자의향 역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9월 KOSBI 중소기업 동향’에 따르면 8월 중소기업 수출과 7월 벤처투자가 증가세를 기록한 가운데 7월 중소제조업 생산은 자동차와 플라스틱 등의 부진 속에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 감소했다.

8월 중소기업 체감경기(SBHI)도 전 산업이 모두 부진한 모습을 나타내면서 전월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같은달 중소기업 고용은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 같은달 대비 6만5천명 줄었다.

자영업의 최근 현황과 장기 추세 분석에 따르면 국내 내수경기 위축 속에 소득 개선이 부진하고, 비용 부담이 상승하면서 자영업의 경영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소기업들의 투자의향 역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실시한 ‘중소제조업 투자 현황 파악 및 정책의견 조사’에 따르면 4분기에 투자의향이 있는 중소제조업체는 15.7%에 불과했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 내수부진과 인건비 부담 가중 등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경영여건이 매우 안좋다”면서 “올 4분기 투자의향이 미정인 중소제조업체가 3분의 1에 달하는 만큼, 투자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전방위적인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