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행정 없애고 소통문화 정착시키겠다”
“불통행정 없애고 소통문화 정착시키겠다”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10.11 19:01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취임 100일 맞은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청소년 100인 토론회 열겠다”
市 교육청 앞 휴식공간 조성
민주적 교육문화 조성 제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취임 100일을 맞아 불통 행정을 없애고, 인천 교육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소통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도 교육감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인천미래교육위원회를 신설, 매년 광장 토론회와 청소년 100인 토론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도 교육감은 시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시교육청 앞에 위치한 화단을 망치로 부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시교육청은 예산 370만 원을 투입해, 시교육청 앞 화단을 철거한 뒤 그늘막을 설치해 시민 집회나 근로자 휴식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 교육감은 앞으로의 교육방향으로 혁신 미래교육, 민주적인 교육문화 조성, 교육 불평등 해소, 민관 교육 협치를 제시했다.

시교육청은 지난달 시와 내년도 중·고등학교 신입생 5만2천명에게 1인당 30만1천원 범위 내에서 교복을 무상 지원키로 합의했다.

무상 교복지원 사업비는 시와 교육청이 절반씩 부담하기로 결정해 시의회 최종 심의만을 남겨둔 상태이다.

이어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은 내년부터 사립유치원 3~5세 3만2천명 원아에게도 확대해 전 연령 무상급실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수학교 급식비도 내년부터 급식비 지원 단가가 4천 원으로 인상되며, 인천형 혁신학교 모델인 행복배움학교는 2022년까지 예산 130억원을 투입해 현행 40개교에서 100개교로 확대한다.

특히 지역간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해 교육경비 보조 제한을 받는 동구와 옹진군 학교에 매년 교육활동예산 10억 원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그 어떠한 학생도 교육에서 소외되지 않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시대를 열었다”며, “시교육청 주관 사업 가운데 23.5%를 통폐합해 불필요한 현장 업무도 줄여가겠다”고 말했다./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