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아픔 노래 창작집단 보이스2 ‘할머니’
위안부 피해자 아픔 노래 창작집단 보이스2 ‘할머니’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10.11 19:53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SK아트리움서 오늘부터

 

경기문화재단 공연예술 창작지원 2단계에 선정된 작품 ‘창작집단 V.O.I.C.E2’의 ‘할머니(Grandma)’가 오는 12~13일 양일간 수원 SK아트리움 소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2017년 경기문화재단 공연예술 창작지원 1단계에 선정, 쇼케이스를 통해 작품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이번 작품은 올해, 공연예술 창작지원 2단계에 연이어 선정되며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할머니(Grandma)’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우리와 같이 ‘지금’을 살아가는 이야기이다.

수원시에 거주하다 지난 3월 30일에 돌아가신, ‘고(故) 안점순 할머니’의 실제 인터뷰를 바탕으로, 다양한 연극적 오브제와 장치를 음악적으로 재구성하여 버바팀 음악극으로 탄생시켰다.

버바팀(Verbatim)은 ‘말 그대로’, ‘문자 그대로’를 뜻하는 단어로, ‘증언 연극’으로도 불리며 실제 말을 통해서 진실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장르이다.

‘할머니(Grandma)’는 2016년 겨울부터 2018년 봄까지 인터뷰에서 나온 할머니의 ‘말 그대로’를 대사와 노래로 담아냈다.

과거의 아픈 역사를 자극적으로 이야기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는 ‘류미 연출’은, ‘그들’이 위안부를 마치고 돌아온 이후 하루하루를 살아냈던 삶을 '지금'의 할머니의 일상으로 그려 내며, 역사와 인간, 성찰과 치유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한편, 경기문화재단은 올해 공연예술 창작지원 분야에서 3단계(창작, 초연, 유통)에 걸쳐 공연예술단체 23개 단체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