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더니… 임대아파트 내 설치 되레 급감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더니… 임대아파트 내 설치 되레 급감
  • 윤용해 기자
  • 승인 2018.10.11 20:12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절반 줄어
인천·울산·충북 3년간 ‘無’
수도권 56% 설치 집중 심각
“교육·지역격차 해소 힘써야”
민경욱 의원 LH 국감자료

문재인 정부는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을 4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서민들이 거주하는 임대아파트 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는 지난 정부의 같은 기간보다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전국 임대아파트에 설치된 국공립어린이집은 42개였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 이후부터 지난 8월말까지 설치된 국공립어린이집은 25개로 지난 정부의 같은 기간에 60%에 불과했다.

민 의원은 “문제는 임대아파트에 국공립어린이집이 설치 안 된 시·도는 대전·세종·울산·인천·제주·충북 등 6개 시·도에 달했다”며 “특히 인천·울산·충북에 위치한 임대아파트에는 최근 3년 간 국공립어린이집 설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전체 임대아파트 2천543단지 중 국공립어린이집은 13.3%인 339개에 불과하다.

수도권 3개 시·도의 임대아파트에 설치된 국공립어린이집은 189개로 전체의 55.8%였지만, 비수도권 14개 시·도 임대아파트의 국공립어린이집 설치율은 44.%인 150개 불과해 지역격차가 크게 발생했다.

민 의원은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415단지, 2만8천29세대가 더 많음에도 국공립어린이집 설치가 적은 것은 수도권 집중현상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비수도권 임대아파트의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은 경남·경북·대구가 5.9%(20개)로 가장 높았고, 전북 5.3%(18개), 충북 5.0%(17개), 부산·전남 4.1%(14개) 순이었다.

낮은 순으로는 세종이 0.3%(1개)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고, 대전·울산·제주 0.9%(3개), 광주 1.5%(5개), 강원·충남 1.8%(6개) 순이었다.

민경욱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국공립어린이집을 4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서민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임대아파트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에는 소극적”이라며 “LH는 학부모의 선호도가 높은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를 늘려 교육격차, 지역격차 해소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LH는 지난 2005년 여성가족부와 국민임대주택 단지마다 국공립어린이집을 설치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윤용해기자 yo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