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시샘… 포천 일동 영하 0.7도
가을 시샘… 포천 일동 영하 0.7도
  • 김용각 기자
  • 승인 2018.10.11 20:15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서쪽 찬공기 아침기온 ‘뚝’
파주에선 첫 얼음·서리 관측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의 영향으로 포천 일동의 기온이 영하 0.7도까지 내려가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였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현재 경기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포천 일동 영하 0.7도를 비롯해 연천 신서 영하 0.6, 파주 광탄 0.2도, 양평 0.3도, 가평 0.6도, 동두천 1.4도, 수원 4.2도 등으로 기록됐다고 밝혔다.

파주 법원읍 파평산 일대에서는 올해 첫 얼음과 서리도 관측됐다.

낮 기온은 경기도 대부분 지역이 14~16도에 머무는 등 평년보다 4~7도 낮은 분포를 보이며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아침에는 복사냉각으로 기옥이 떨어져 쌀쌀한 날씨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김용각기자 ky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