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교사 끝내 자살로 내몬 무분별 신상털기
보육교사 끝내 자살로 내몬 무분별 신상털기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10.15 20:49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나들이때 원생 밀쳐”
시민 신고로 경찰 수사 하기 전
맘카페에서 실명 공개·성토 글

“내가 다 짊어지고 가겠다” 유서
“억울한 누명 씌운자 처벌” 靑 청원
경찰 “명예훼손 검토 수사할 것”


아동 학대 의심을 받고 인터넷 카페에 신상이 공개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김포경찰서는 13일 오전 2시 50분쯤 김포시 통진읍 한 아파트 앞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37·여)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 결과 A씨는 자신이 사는 이 아파트 14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옆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A씨는 앞서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서구 모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당시 한 시민이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에 A씨를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고 그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함께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A씨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맘 카페에서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자살한 보육교사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돌았다’며 무분별한 신상 털기를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경찰은 A씨의 범죄 혐의점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내사 종결로 사건을 마무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맘 카페 글을 확인해보고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