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정조 애민정신 이어받은 수원시, 사람중심 정책 펼쳐”
염태영 시장 “정조 애민정신 이어받은 수원시, 사람중심 정책 펼쳐”
  • 안직수 기자
  • 승인 2018.10.16 20:36
  • 댓글 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구례 열린강좌’서 혁신 사례 소개
염태영 수원시장이 16일 ‘제92회 구례 열린강좌’ 강사로 나서 수원시의 사람 중심 정책과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염 시장은 전남 구례군 종합사회복지센터 섬진아트홀에서 열린 이날 강좌에서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주제로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정조의 애민정신이 그대로 이어진 휴먼도시인 수원시는 공동체 행정, 자치분권 행정, 민생중심 행정, 친환경 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세상에 버려도 좋은 사람은 없다”라는 조선 제22대 왕인 정조의 어록과 연계해 “정조는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개혁을 단행하며 계획도시 수원을 건설했다”며 수원시의 소통·경제·혁신·복지·인문·도시 정책 소개와 함께 시민참여행정 사례인 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 시민 배심원제, 500인 원탁토론, 주민자치회, 소통박스, 주민참여예산제 등을 설명했다.

이어 ▲공유경제 정책 ▲생활임금 제도 ▲인권영향평가 ▲시민감사관 제도 ▲안전마을 만들기 등 사람중심의 수원시 행정을 소개했다.

1794년 수원화성을 건설하는 백성들을 위해 환약 ‘척서단’(滌暑丹)을 지어줘 공사 기간에 서병(열사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단 한 사람이 없었다는 일화를 소개해 호응을 얻기도 했다.

염 시장은 “백성이 없으면 임금이 없고, 시민이 없으면 시장이 없다”며 “저도 이 시대 누군가의 사랑이자 시민만 바라보는 사랑꾼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안직수기자 jsah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