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검증 강수 둔 李 ‘의문의 점 없다’ 증명
신체검증 강수 둔 李 ‘의문의 점 없다’ 증명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8.10.16 20:46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의료진 확인
도청 출입기자 3명도 입회
“수술 봉합·절제 흔적도 없어”

스모킹건 무력화 위해 자청
‘빨간 점 하나 있다’ 입증
道 “소모적 논란 중단되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체부위 큰 점’ 논란과 관련 신체검증을 위해 16일 수원 아주대학교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체부위 큰 점’ 논란과 관련 신체검증을 위해 16일 수원 아주대학교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노경신기자 mono316@

 

“(여배우 김부선씨와 작가 공지영씨)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동그란 점이나 레이저 흔적, 수술 봉합, 절제 흔적이 없다.”

아주대병원 의료진이 16일 밝힌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 검증 결과다.

이 지사의 ‘특정 신체 부위’에 큰 점이 없다는 게 확인된 셈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4시 아주대병원에서 배우 김부선 씨가 자신에 대해 주장한 ‘신체 특징’과 관련, 신체검증을 받았다.

신체검증에는 아주대병원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1명씩 참여, 아주대병원 웰빙센터에서 오후 4시 5분부터 12분까지 7분간 진행됐다.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도 ‘참관인’ 형태로 입회했다.

이 지사는 녹취록에서 특정 부위의 큰 점을 언급한 대목을 인쇄, 의료진에 설명한 뒤 해당 부위에 대해 검증을 요청했다.

이번 검증은 경찰이 ‘신체 검증’에 유보하는 태도를 보이자 이 지사가 자청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신체검증 후 “인간으로서 견딜 수 없는 모멸감과 치욕을 감수하고 힘들게 신체검증을 결정했다”며 “검증결과 김부선 측의 주장이 허위로 증명된 만큼 이제 더는 소모적인 논란이 중단되고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정에 전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김부선씨가 큰 점을 이른바 ‘스모킹건’으로 활용하려 했다는 판단에 따라 이 스모킹건을 무력화하기 위해 이날 신체검증을 자청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연이어 출연, 여배우 김부선씨가 주장한 신체의 큰 점과 관련해 “몸에 빨간 점 하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혈관이 뭉쳐서 생긴 빨간 점 외에는 점이 없다. 우리 집은 어머니 덕에 피부가 매우 깨끗하다. 그래서 점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경찰만 믿고 계속 기다리면 시간이 지연되는 것에 따라 엉뚱한 소리가 나올 수 있다. 경찰이 신체검증을 안 한다면 합리적인 다른 방법을 찾아 의심의 여지가 없는 방식으로 확인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