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육상, 27년 연속 우승 레이스
경기도 육상, 27년 연속 우승 레이스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8.10.17 20:5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랙·필드 부문서 발군의 실력
로드레이스에선 입상권 못미쳐
올해도 여대부 창단 과제 남아
17일 전북 익산시 익산공설운동장에서 끝난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종목에서 27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경기도육상선수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민수기자 jms@
17일 전북 익산시 익산공설운동장에서 끝난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육상종목에서 27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경기도육상선수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민수기자 jms@

 

경기도 육상이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역대 원정경기 최다 금메달을 획득하며 27년 연속 종목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도 육상은 17일 전북 익산시 익산공설운동장에서 막을 내린 전국체전 육상종목에서 금 24개, 은 16개, 동메달 14개 등 총 54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목점수 5천555점으로 경북(4천294점, 금 9·은 11·동 16)과 강원도(4천97점, 금 11·은 13·동 11)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로써 도 육상은 지난 1992년 제73회 대구 전국체전에서 종목 우승을 차지한 이후 27년 연속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한국 육상의 맹주’임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세부종목 별로는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트랙에서 금 16개, 은 9개, 동메달 10개 등 35개의 메달로 2천731점을 얻어 27년 연속 1위에 올랐고 지난 97회 대회에서 7년 만에 1위를 탈환했던 필드에서도 금 7개, 은 5개, 동메달 4개 등 16개의 메달로 1천907점을 획득, 3년 연속 정상에 등극했다.

그러나 로드레이스에서는 금 1개, 은메달 2개 등 3개의 메달을 따는 데 그치며 917점으로 5위에 머물며 지난해보다 한 계단 하락했다.

도 육상은 로드레이스에서 3년 연속 입상권에 들지 못했다.

지난해 다관왕 2명을 배출했던 도육상은 올해 3관왕 1명, 2관왕 5명 등 모두 6명의 다관왕을 배출했지만 기록면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단 1개의 신기록도 수립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남자대학부에서 고승환(성균관대)이 100m와 400m 계주, 1천600m 계주에서 우승해 2년 연속 3관왕에 올랐고 남대부 김현빈(성균관대)이 400m 허들과 1천600m 계주에서 우승해 2관왕에 올랐으며 남대부 손대혁(한국체대)도 800m에 이어 1천500m에서 1위를 차지해 2관왕이 됐다.

또 여고부에서는 이선민(양주 덕계고)이 400m 허들과 1천600m 계주에서 우승했고 성하원(용인고)도 400m 계주와 1천600m 계주에서 1위에 올라 2관왕에 등극했으며 여일반 신다혜(김포시청)는 400m와 1천6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2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도육상은 전통적인 강세종목이었지만 최근 전력이 다소 약해졌던 트랙종목이 제 페이스를 찾으며 선전했고 그동안 취약종목으로 꼽혔던 필드종목에서 지난해보다 560점이나 더 획득는 약진을 보이며 3년 연속 세부종목 우승을 차지, 도의 종목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그러나 3년 전까지 매년 입상을 차지했던 로드레이스에서는 지난해(4위)보다도 순위가 하락하며 전력보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특히 도 육상의 영원한 숙제인 여대부 창단을 올해도 해결하지 못해 여대부가 도 육상의 종목우승에 기여한 점수가 6점 밖에 되지 않아 종목우승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여대부 창단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선필 도육상연맹 사무국장은 “종목우승 27연패라는 대업을 달성한 것은 선수와 지도자, 학교 관계자 분들의 끊임없는 노력 덕분”이라고 밝힌 뒤 “특히 올해 추석연휴를 이용해 400m 계주 종목에 대한 집중훈련을 실시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