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의심 아동 이모, 경찰조사 대비 변호사 선임
학대의심 아동 이모, 경찰조사 대비 변호사 선임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8.10.23 20:5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맘카페에 어린이집 실명 공개
숨진 보육교사 어머니가 고소
경찰출두 연기후 아무 연락없어

警, 신상정보 유출 누리꾼 신원 추적
김포 어린이집 보육교사 사망과 관련해 신상 유포자에 대한 처벌 여론이 뜨겁게 달아 오르자 학대 의심 아동의 이모가 변호사를 선임해 경찰 조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경찰서는 최근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김포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의 어머니로부터 피소된 B(47·여)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B씨는 자신의 조카를 A씨가 학대했다며 인터넷에 글을 올린 장본인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어머니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인 지난 21일 B씨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했다”며 “22일 경찰서에 나와 조사를 받기로 했으나 ‘몸이 좋지 않다’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B씨는 최근 변호인을 선임했으며 정확히 언제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경찰 측에 다시 통보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는 최근 A씨 어머니로부터 폭행 혐의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A씨 어머니는 지난 19일 경찰 조사에서 “딸이 심리적 압박을 받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인터넷에 딸의 신상을 공개한 누리꾼과 함께 B씨를 고소했다.

최근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 근무한 어린이집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조카가 학대당했다고 의심한 B씨가 어린이집에 찾아와 A씨에게 항의하던 중 물을 끼얹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B씨 수사와 별개로 A씨의 신상 정보를 인터넷에서 유포한 누리꾼의 신원 확인을 네이버 측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며 영장이 발부되면 네이버 측에 협조를 얻어 A씨의 신상 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의심되는 아이디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A씨는 이달 11일 인천시 서구 한 축제장에서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한 의혹으로 경찰에 신고됐다.

최초 신고자는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보육교사가 원생을 밀쳤다”고 112에 알렸다.

사건 발생 당일 오후 늦게 해당 아동의 이모 B씨가 어린이집 이름을 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에 공개하는 글을 올렸고 이 글들이 인터넷으로 확산되면서 A씨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댓글도 잇따라 달렸다.

급기야 A씨는 사건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인 이달 13일 자택인 김포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