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저유소 화재 피해액 43억→ 117억 3배 늘어나
고양 저유소 화재 피해액 43억→ 117억 3배 늘어나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8.10.23 20:5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발화재 탱크 옆 1기도 폭발
2기 새로 건설수준 파손 확인
고양시에 있는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화재 피해액이 모두 11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3일 저유소 화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따르면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와 소방 등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확인한 결과 폭발과 함께 불이 난 휘발유 탱크 1기와 바로 옆 휘발유 탱크 1기 등 저유탱크 총 2기가 피해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초기에는 휘발유 탱크 폭발화재 여파로 옆 휘발유 탱크의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추정했으나, 이 휘발유 탱크에서도 1차례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다만 이 탱크의 폭발은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고 피해는 플로팅 루프(덮개)가 위로 들썩이고 휘어지는 데 그쳤다.

추가로 화재가 발생했다면,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된 소방대원이 위험에 처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일어날 뻔했다.

휘발유 탱크 2기에서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탱크 2기를 모두 새로 건설해야 해 피해액도 커졌다.

애초 피해 금액으로 추산된 43억원의 약 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피해 금액은 휘발유 46억원(약 282만ℓ), 탱크 2기 총 69억원, 기타 보수비용 2억원 등을 합쳐 총 117억원으로 집계됐다.

화재는 지난 7일 오전 10시 56분쯤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 14기 중 하나인 휘발유 탱크에서 폭발이 일면서 발생했다.

저유소 뒤편 터널 공사 현장에서 A(27·스리랑카)씨가 날린 풍등이 휘발유 탱크 옆 잔디에 추락하면서 잔디에 불이 붙었고 이 불이 저유소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 진화에 17시간이 소요됐고, 검은 연기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서 장시간 관측되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