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적반하장
[창룡문]적반하장
  • 경기신문
  • 승인 2018.10.24 19:16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래잡기’는 우리의 전통놀이 가운데 하나다. 조선시대 ‘순라(巡邏)’가 도둑을 잡는 데서 유래된 놀이다. 그런데 도리어 도둑이 술래를 잡아버린다면, 이미 그것은 놀이가 아니다. 최악의 반칙이다. 이처럼 아이들도 당연하게 지키는 이 놀이의 규칙을 거꾸로 돌려버리는 경우를 ‘되술래잡다’라고 한다.

도둑이 매를 든다는 의미의 ‘적반하장(賊反荷杖)’도 같은 뜻이다. 잘못을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잘한 사람을 나무라는 경우를 빗대어 표현할 때 자주 쓴다. 조선 인조 때의 학자이자 시평가인 홍만종의 문학평론집 순오지(旬五志)에 적반하장에 대한 풀이가 나온다.여기에는 “도리를 어긴 사람이 오히려 스스로 성내면서 업신여기는 것을 비유한 말”로 풀이되어 있다. 이처럼 적반하장은 잘못한 사람이 잘못을 빌거나 미안해 하기는커녕 오히려 성을 내면서 잘한 사람을 나무라는 어처구니없는 경우에 기가 차다는 뜻으로 흔히 쓰는 말이다. 주인과 손님이 서로 바뀌어 손님이 도리어 주인 행세를 한다는 뜻의 주객전도(主客顚倒)·객반위주(客反爲主)와 뜻이 통한다. 또 내가 부를 노래를 사돈이 부른다는 뜻으로, 나에게 책망을 들어야 할 사람이 오히려 나를 책망할 때 쓰는 아가사창(我歌査唱)도같은 뜻이다.

적반하장과 비슷한 뜻의 우리말 속담도 여럿 있다. 제가 잘못하고서 도리어 성을 낸다는 속담 ‘방귀 뀐 놈이 성낸다’, 자기가 잘못해 놓고 오히려 남을 나무란다는 뜻의 ‘문비(門裨)를 거꾸로 붙이고 환쟁이만 나무란다’, ‘소경이 개천 나무란다’, 남의 은혜를 갚기는커녕 도리어 배신한다는 뜻의 ‘물에 빠진 놈 건져 놓으니까 내 봇짐 내라 한다’ 등이 그 예이다.

사립유치원 70%가 가입한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최근 행태가 국민감정을 자극하고 있다. 한유총이 사과나 반성보다는 “우리는 오히려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일부 한유총 소속 유치원들이 “폐원하겠다” “내년도 원아 모집을 안 하겠다”고 지속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쯤되면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마침 오늘은 유치원비리 종합대책이 발표되는 날이다. 오만함을 잠재울 특단의 방책이 나왔으면 좋겠다./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