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영아 시신 유기, 30대 친모 긴급체포
성남 영아 시신 유기, 30대 친모 긴급체포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8.11.04 19:37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성남 영아 시신 유기 사건과 관련해 유력한 용의자인 30대 친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성남중원경찰서는 2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33)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성남시 중원구 소재 딸과 단둘이 사는 다세대주택에서 생후 17개월 된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쇼핑백 안에 넣어 집 근처 골목길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같은 날 오후 6시쯤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를 통해 딸의 시신을 유기하는 A씨를 포착, 시신 발견 하루만에 경기 광주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집 안에서 혈흔 등 범행 흔적과 시신 머리 부위에 외상이 있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시신 유기 전 딸을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주변인 진술을 확보했으나 실제 정신병력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