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연금개혁, 여론수렴·국민설득이 우선이다
[사설]연금개혁, 여론수렴·국민설득이 우선이다
  • 경기신문
  • 승인 2018.11.08 20:04
  • 댓글 0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노령화로 국민연금 보험료를 내는 사람은 줄고 연금수령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 기금이 예상보다 훨씬 빨리 고갈될 수 있다. 재정추계위 추계로는 2042년에 들어오는 돈보다 나가는 돈이 많아져 적자로 돌아서고 그로부터 15년 뒤에는 기금이 바닥난다. 국민연금 개혁이 얼마나 시급한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그래서 마련한것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연금 개혁안이다. 그리고 보험료 인상 방안을 담은 ‘국민연금 종합운영계획 정부안’을 오는 15일 공청회를 열어 공개할 계획이었다. 개혁안의 주요골자는 지난 8월 국민연금 재정추계위원회와 제도발전위원회가 장기재정추계와 제도개선안을 바탕으로 한것이다. 당시 위원회는 20년 만에 보험료를 인상하는 것은 물론 의무가입 나이를 올리고 연금수령 시기를 늦추자는 개혁안을 내놨다. 복지부는 이 권고안을 토대로 그동안 전문가 논의와 여론 수렴을 거쳐 정부 초안을 만들어 냈다.

하지만 대통령이 복지부의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과 관련 “국민들의 의견이 보다 폭넓고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수정·보완하라”고 지시하면서 일단 보류됐다. 대통령의 재검토 지시는 큰 폭의 보험료율 인상이 지금의 국민 정서와 맞는지 폭넓게 여론을 수렴하라는 의미로 읽힌다. 따라서 정부와 정치권 등 국민연금 개혁 주체들은 개혁의 당위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국민들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 국민연금이 국민들의 노후보장 수단이기는 하지만, 보험료율 인상은 국민 입장에서는 당장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노후보장성 강화와 기금 안정성을 위해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지만, 자칫 여론을 악화시켜 개혁 추진동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신중하게 추진하라는 문 대통령의 주문도 이런 맥락에서 봐야 한다. 다만 보험료 인상 수위는 국민들의 수용성을 고려해 속도를 조절해야 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정부의 국민연금 개혁안 마련 작업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반듯이 짚어야 할 부분이다.

대통령의 전면 재검토 지시에 따라 복지부는 공청회등 폭넓은 여론수렴 과정을 거치려면 시간이 걸린다. 정부가 어떤 안을 내놓더라도 보험료 인상에 대해서는 여론이 좋을 리 없다. 1998년 이후 20년 동안이나 보험료율을 올리지 못한 것도 이런 이유다. 그렇더라도 필요한 개혁을 계속 미룰 수는 없다. 여론을 충분히 수렴하되 국민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 작업도 병행해야 한다.국민연금이 지속가능한 노후생활 안전망으로 뿌리를 내리려면 지금의 제도로는 불가능해 더욱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