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협력기업 지원 388명 일자리 생겼다
인천항 협력기업 지원 388명 일자리 생겼다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11.08 20:22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기업 300개사 설문 결과
올해 상반기 비중 85% 월등
고졸자 학력 직원 선호
인천항 협력기업의 올해 신규로 338명을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인천항만공사(IPA)와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공동으로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인천항 협력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하반기 채용규모는 388명으로 상반기 채용인원은 85%(322명), 하반기 채용인원 17%(66명)으로 나타나 하반기보다는 상반기에 채용이 집중됐다.

선호하는 채용예정자 학력수준은 고졸 신입직원으로 나타났으며, 채용예정 직무로는 사무관리, 영업직, 현장직 순으로 조사됐다.

부문별로 보면, 신규채용 계획은 고졸자를 선호하는 비율이 63.8%, 채용방식은 수시채용이 78.7%, 채용예정자 경력사항은 신입 57.4%, 평균연봉수준은 2천500만원 미만이 54.3%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항 항만·물류기업 및 종사자 규모 조사결과에서 중소기업이 92% 를 차지하고, 상용종사자 규모 50인 미만이 89.3%로 나타나 영세한 중소기업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공사는 2018년 특성화고-물류기업 매칭 지원사업 등 항만·물류기업 일자리 창출 추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프로그램 도입·운영키로 했다.

또 민간일자리 창출 및 질 개선을 위해 청년 및 재직자대상 내일채움공제 지원, 협력기업의 근로환경개선 지원, 온·오프라인 매칭시스템 운영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길섭 실장은 “이번에 시행한 실태조사 결과와 지속적인 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인천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발굴에 힘써 인천항의 민간일자리가 늘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