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시내버스 운행 늘리고 출근시간 늦추고… 수능 수험생 이동 지원 ‘만전’
내일 시내버스 운행 늘리고 출근시간 늦추고… 수능 수험생 이동 지원 ‘만전’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8.11.13 20:10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특별수송대책 추진
장애인 콜택시 무료 제공
관용차량·구급차량 등 대기
시험 종료후엔 탈선 예방 단속
인천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시험 당일 오전 6시부터 8시 10분까지 시내버스 운행을 늘릴 계획이다.

지하철도 예비차량 4편을 대기하도록 해 긴급 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시험장을 경유하는 노선버스에는 ‘수능시험장 경유’라고 적힌 안내표지판을 부착하고 하차 안내 방송을 할 예정이다.

수능시험 당일 시와 군·구의 관용차량도 비상사태가 발생할 때 즉시 투입할 수 있도록 사용하지 않고 대기한다.

시는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들이 수험장까지 이동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1·2급 장애인, 3급 뇌병변·하지지체 장애인, 동반 보호자를 대상으로 장애인 콜택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옹진군·강화군 5개 고등학교 수험생 66명은 긴급 상황 발생 시 행정선과 소방 헬기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등교 시간대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군·구와 공기업 등의 시험 당일 출근 시간은 평소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인천소방안전본부는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장인 인천지역 49개 학교에 구급 차량 등을 대기시킨다.

소방본부는 수능시험 당일 오전 7시부터 8시 10분까지 25개 지하철 역사와 터미널에서 대기하며 수험생의 시험장 이동도 돕기로 했다.

시는 시험 종료 후에는 수험생들의 탈선을 막기 위해 청소년에게 주류 등을 제공하는 업소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인다.

시는 군·구와 경찰 등 11개 반 44명의 단속반을 구성해 호프집·소주방·나이트클럽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도 마련했다.

17일 오후 1시에는 인천대학교 송도캠퍼스 대강당에서 ‘2018 인천 힙합페스티벌’을 개최한다.

29일 오전 9시부터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는 교사와 학생들이 체육과 문화활동을 하는 ‘제9회 인천 미래 인재양성 MIND UP’ 행사를 연다.

인천대공원은 18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수능시험 수험표를 지참한 가족에게 평일 캠핑장 이용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이달 16일부터 다음 달 초까지 수험표를 가지고 오는 수험생들에게 공연 관람료 50% 할인 혜택을 주기로 했다.

한편, 올해 인천지역 수능 응시자는 총 3만598명으로 지난해 3만546명보다 52명(0.1%) 늘었다.

/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