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경제자유청 “경제자유구역 제도 개선하라”
7개 경제자유청 “경제자유구역 제도 개선하라”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11.14 20:07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투기업 현금지원 확대 등 공동건의문 산자부에 제출
협의회 “지원대상 기업 선정기준 낮추고 과정 간소화”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장이 참가한 협의회가 14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됐다.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인천경제청 제공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장이 참가한 협의회가 14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됐다.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인천경제청 제공

 

인천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이 경제자유구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투자 인센티브 강화 등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전국경제자유구역청장협의회는 14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공동건의문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이번 경제청장협의회는 인천을 비롯한 부산·진해, 광양만, 대구·경북, 황해, 동해, 충북 등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청장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 등 관계 공무원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7개 전국 경제자유구역청은 ▲외국인 투자기업 현금지원 확대 ▲고부가가치 물류실현을 위한 제도개선 ▲의료관광호텔 등록기준 및 사업계획 완화 등 7개 안건을 공동건의문으로 채택했다.

정부는 올해 7월 외국인투자기업(외투기업)에 대한 법인세 감면을 폐지하되 신기술 투자 기업에 대한 현금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의 ‘투자유치 지원제도 개편방안’을 확정·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협의회는 “제도 개편에 따른 현금 지원대상은 투자 규모가 크거나 신기술 투자로만 제한돼 서비스산업에 대한 인센티브가 사라지게 됐다”며 “현금 지원대상 기업 선정기준을 낮추고 선정 과정도 간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항만배후단지에 식품가공업 등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업체를 유치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외국인관광객을 유치한다는 취지로 도입된 의료관광호텔의 등록기준과 사업계획 승인 기준을 관광진흥법 개정을 통해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경제청장들은 회의가 끝난 뒤, 국·내외 잠재 투자기업과 구직자를 위한 ‘제1회 투자유치 홍보 및 일자리박람회’ 개막식에 참가하고, 오후에는 인천경제자유구역 대표적 입주기업인 셀트리온를 방문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