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자동차 현 주소 한눈에… ‘판교 모터쇼’ 개막
자율주행 자동차 현 주소 한눈에… ‘판교 모터쇼’ 개막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8.11.15 21:2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까지 진행…행사 기간 중 일반인 시승 가능
자율주행 자동차와 인간 미션 수행 대결 볼거리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주소와 미래를 볼 수 있는 ‘제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가 15일 성남시 판교 제2 테크노밸리에서 개막했다.

경기도 주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과 킨텍스 주관으로 열리는 모터쇼는 ‘새로운 경기, 자율주행 시대를 열다!’를 주제로 오는 17일까지 진행된다.

행사는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와 자율주행 자동차 시승회, 자율주행 산업 전시회, 국제포럼, 자율주행 자동차 시연,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수행 대결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꾸며진다.

자율주행 자동차 시승회는 운전석이 없는 11인승 미니버스 ‘제로셔틀’과 자율주행 시스템을 장착한 일반 차량을 일반인이 시승하는 프로그램이다.

제로셔틀은 도가 융기원에 의뢰, 3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으로 지난해 9월부터 판교 일원에서 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운행을 해 왔다.

자율주행차 시승은 행사 기간 중 오전 11시와 오후 1시, 오후 3시 3차례 이뤄진다.

자율주행 자동차와 인간의 미션 수행 대결도 볼거리중 하나다.

미션 수행 대결은 자율주행 자동차와 인간이 도로주행을 하면서 장애물 회피 및 주차 등 동일 과제를 수행하며 운전실력을 겨루는 이벤트다.

4대의 무인 자동차가 하나가 돼 다양한 동선을 그리며 주행하는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도 펼쳐진다.

산업 전시회에선 차량 감지 센서와 자율주행차 전용 모니터, 3D 내비게이션, 초소형 전기차, 안전주행 장치 등을 생산하는 30여개 기업이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이며 자율주행 국제포럼에는 자율주행 산학 관련자 및 글로벌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이날 오전 열린 개막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있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세계 자율주행차의 중심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의 핵심 정책과제 중 하나가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상용화라고 생각한다”며 “판교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을 선도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판교를 대한민국 4차산업 혁명의 전진기지로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모터쇼가 열리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는 경기도와 국토부, 성남시 등이 ‘4차 산업 혁신 클러스터’로 추진중인 43만㎡ 규모이 도시첨단산업단지로 현재 자울주행기술 테스트를 위한 실증단지가 구축 중이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