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지사, 北 대표단 오찬 장단군 평화밥상으로
李지사, 北 대표단 오찬 장단군 평화밥상으로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8.11.15 21:2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포율무단자·잡곡밥 등 상차림
이지사, 부위원장에 소설책 선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이 15일 경기도 굿모닝하우스(옛 도지사 공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오찬은 황교익 음식칼럼니스트의 자문을 받아 ‘장단군’ 먹을거리로 준비된 ‘평화밥상’으로 차려졌다.

장단군은 파주시와 황해도 장풍군으로 ‘분단’되기 전 지명이다.

식재료는 파주시 장단콩과 파주 쌀, 개성 인삼, 장단 율무와 사과 등 남북 접경지역에서 생산되는 품목이 사용됐다.

손님맞이 아뮤즈로는 명란무만두와 육포율무단자·새우관자어선이, 에피타이즈로는 돼지안심냉채와 장단사과샐러드, 해산물과 묵을 이용한 냉채가, 스프는 장단콩물타락죽(고무마칩과 사과부각)이 상에 올랐다.

메인 요리는 잡곡밥과 개성인삼향연저육·장단사과닭찜·전복들깨미역국이 마련됐고, 인삼정과와 콩양갱·고구마몽블랑이 후식으로 제공됐다.

오찬은 차민욱(메인), 김동기(서브) 쉐프가 만들었다.

이 지사는 오찬에 앞서 리종혁 부위원장에게 리 부위원장의 선친인 이기영 작가의 소설 ‘고향’의 남측 발간서적을 선물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