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워라밸
[창룡문]워라밸
  • 경기신문
  • 승인 2018.12.03 20:00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사옥을 문화공간으로 바꾼 대표적인 사례는 구글 캠퍼스다. 미국 마운틴뷰에 있는 본사뿐만 아니라 새너제이에 새로 짓는 신사옥 콘셉트도 ‘꿈의 구글 빌리지’다. 네덜란드 캠퍼스에는 실내에 자전거 도로와 암벽 등반 코스가 있다. 런던 캠퍼스엔 댄스 스튜디오까지 들였다. 애플도 우주선 모양의 새 사옥에 대형 카페를 7개나 마련했다. 가장 큰 3층짜리 카페에는 3000명이 들어간다. 넓이는 1900㎡. 외부 테라스도 600~1750명이 활용할 수 있다. 하루에 제공하는 점심 식사만 1만5000여 명분이다. 초대형 웰니스·피트니스센터는 2만여 명이 한꺼번에 사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 신사옥은 더 유명하다. ‘거대한 원룸’ 구조로 축구장 7개 크기의 세계 최대 개방형 오피스다. 사장실도 따로 없다. 본사 맞은 편 23만㎡ 부지에는 ‘윌로 캠퍼스’를 짓고 있다. 이곳엔 직원과 지역 주민을 위한 주택 1500채와 호텔, 식료품점, 약국, 체육관, 문화센터 등을 건립한다. 건물 사이엔 크고 작은 공원이 들어선다. 세계 최대 그래픽칩 제조사 엔비디아가 미국 샌타클래라에 짓는 신사옥도 ‘열린 문화 공간’ 속의 ‘움직이는 사무실’이다. 고급 휴식 공간은 기본이고, 수백 개의 삼각형 창문 덕분에 낮엔 조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밝고 쾌적하다. 직원들이 언제든 가변형 벽을 움직여 회의실이나 강당, 카페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서도 IT(정보기술)기업을 중심으로 워라밸 사옥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네이버의 분당 사옥등등. 모두가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크 앤드 라이프 밸런스 즉 ‘워라밸’이 기업의 사옥 트렌드로 자리잡은 덕분이다.

우리나라에선 9시출근 6시퇴근 형태가 일반적이다. 이를 깨고 지난해 신세계그룹이 9시 출근 5시 퇴근 실험에 나섰다. 현행 주 40시간인 근무시간을 주 35시간으로 줄이기로 한 것. 워라밸을 중시하는 최근 풍조를 반영한 실험이었다. 지금은 많은 기업들이 뒤따라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우리의 대부분 직장인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열악한 근무환경이 심화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조어 워라밸도 아직은 낯설다.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