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평등한 수원 만들어요”
“남녀 평등한 수원 만들어요”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8.12.12 19:28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
양성평등 시민활동가 역할 강조

 

수원시는 12일 시청 대강당에서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을 11일 열고 시민과 공직자들에게 여성친화도시에 대한 설명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수립·발전 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주민에게 고루 돌아가며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는 도시를 말한다. 시는 2010년 12월(2015년 재지정)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여성친화도시 이해와 시민참여 활동’을 주제로 강연한 박상희(경기도 여성친화도시 네트워크 시민참여단) 강사는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하려면 법·제도, 시민참여, 관련 프로그램, 행정인프라 등이 갖춰져야 한다”면서 “도시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이 어느 장소를 이용하더라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성평등 시민활동가의 역할을 강조하며 “시민활동가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시민요구를 전하고, 시민참여를 이끌어 정책 수립 과정에 시민과 행정기관 사이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시의 ‘여성친화도시 사업’은 ‘3안(安) 도시’를 조성을 목표로 진행한다. 여성이 안전하게,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성인지 통계 작성 ▲성평등 기본조례 제정 ▲5급 이상 관리자 양성평등 교육 ▲여성 안전·안심사업 추진 ▲‘여성친화도시 시민 모니터단’ 운영 등 다양한 여성친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성률 수원시 여성정책과장은 “이번 교육으로 시민·공직자들에게 여성친화정책의 필요성을 알렸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여성친화도시 인식 교육을 진행해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는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철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