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 싶은 인천, 시민과 함께 만들 터”
“살고 싶은 인천, 시민과 함께 만들 터”
  • 경기신문
  • 승인 2019.01.01 19:02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남 춘 인천시장

 

역사적인 2018년을 보내고 새로운 2019년을 맞이했습니다.

2018년 한 해 동안 인천에는 많은 경사가 있었습니다.

인천시는 재정위기단체에서 벗어났고 2019년부터는 예산 대비 채무비율이 20% 이하로 내려갈 전망입니다.

또한 올해는 작년보다 15.2% 4천61억 원 늘어난 국비를 확보해 인천 예산 10조, 국비 3조원 시대를 새롭게 열었습니다.

지난 6개월 간 변화와 혁신을 향해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시민들이 만들어주신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라는 비전을 위해 한 달음에 나아가겠습니다.

첫째, 인천 전 지역을 두루 살펴, 원도심과 구도심, 신도시가 골고루 발전하는 인천을 이루겠습니다. 둘째, 평화를 준비하고 평화를 선도해, 앞으로 평화가 인천의 번영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시민이 힘나는 민생경제를 위해 정부와 기업을 찾아다니며 투자 유치에 힘쓰는 시장이 되겠습니다. 넷째, 단 한 명의 시민도 소외되거나 외면 받지 않는 시민 복지와 안전 제일 인천을 만들겠습니다. 다섯째, 시민들이 어깨 펴는 자랑스러운 인천이 되도록 시장부터 당당하게 목소리를 내겠습니다.

시민들께서 바라고 소망하는 인천이 되려면, 아직 갈 길이 멉니다. 하지만,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향한 2019년 인천시의 발걸음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시민 한분 한분이 열어가는 소망의 길 위에서, 언제나 시민과 함께 걷고 있는 올웨이즈 인천시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