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유튜브정치
[창룡문]유튜브정치
  • 경기신문
  • 승인 2019.01.06 19:39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미국의 온라인 결제 사이트에서 일하던 20대 2명이 파티에서 찍은 동영상을 공유하기 위한 연구 끝에 창업한 것이 유튜브였다. 이 유튜브의 위력은 상상을 초월했다. 다음해 12월 서비스를 시작하자마자 선풍적 인기를 모아 하루 페이지뷰 1억회, 방문자수는 1천만명에 달했다. 그로부터 13년이 지난 지금은 어떠한가. 매달 로그인하는 사용자 수가 19억명, 전 세계 인구의 4분의 1 이상이 시청하는 그야말로 SNS의 지존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없는 게 없다’고 해서 ‘갓튜브(God+Youtube)’라는 별명도 얻었다.

일정 기준을 달성한 유튜브 영상에는 광고가 붙고, 영상 조회 수에 따라 광고 수익이 발생한다. 유명 유튜버들이 억대 수익을 올리는 배경이다. 2년전 미국의 7살짜리 라이언이라는 소년이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유튜브 스타로 화제가 된적이 있다. 그는 유튜브에서 새 장난감 포장을 뜯어 갖고 놀며 느낌을 들려주는 채널 ‘라이언 토이스리뷰’를 운영했는데 라이언의 채널은 한때 구독자 수가 1천747만명에 이르렀고 2017년 6월부터 1년간 2천200만달러(247억원)를 벌어들였다고 해서다. 그는 이때문에 세계 최연소 인플루언서(influencer·영향력 있는 개인)로 인정받기도 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유투버의 인기가 절정이다. 그중 ‘커버송의 신’으로 불리는 유튜버 제이플라(김정화)가 운영하는 채널 제이플라뮤직 구독자는 1천만명을 돌파했다. 또 그의 영상 중 에드 시런의 ‘셰이프 오브 유’는 2억뷰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정이 이러하자 정치권에서도 너도나도 유투브에 뛰어들고 있다. 보수성향의 대표적인 유투브만 보더라도 ‘신의 한수’ ‘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 얼마전 시작한 홍준표의 ‘TV홍카콜라’ 등등. 진보 성향의 여권 유투브들도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다. 이런 가운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여기에 가세했다. 구도상 본격 유튜브정치가 막이 오른 모양세다. 정치인들이 책임을 피해간 유튜브 무대가 또 다른 혹세무민의 장터가 되지 않아야 할텐데…./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