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달구는 ‘만원의 릴레이 행복’
가평 달구는 ‘만원의 릴레이 행복’
  • 김영복 기자
  • 승인 2019.01.07 20:16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내 추천 기부 이벤트 확산
한달만에 기부자 100명 돌파
“나눔 문화 더욱 확산 기대”
김성기 가평군수가 만원의 행복 기부릴레이에 동참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가평군 제공
김성기 가평군수가 만원의 행복 기부릴레이에 동참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가평군 제공

 

따뜻한 가평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만원의 행복’ 기부 캠페인이 관내 전역으로 확산되며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가평군은 ‘만원의 행복’ 기부 캠페인 참가자가 한 달 만에 100명을 넘었다고 7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기부자가 다음 기부자를 추천하면 만원을 내는 방식이다.

지난달 17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무국장을 시작으로 릴레이 추천이 이어져 한 달째인 7일 현재 100명을 돌파했다.

첫 릴레이 주자로 나선 협의체 김경철 실무위원장은 “처음으로 시작하는 기부릴레이 운동에 더 많은 군민들이 참여해 행복을 느끼고 군민 모두가 따스하고 행복한 겨울나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나눔은 사랑의 시작이라는 인식이 확산돼 즐거운 마음으로 동참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낮아 이 아이디어를 냈다.

올해 가평지역 모금 목표액은 2억3천500만원이다.

목표액의 1%인 235만원이 모일 때마다 사랑의 온도탑은 1도가 올라간다. 사랑의 온도탑에 모인 돈은 홀몸노인, 한부모 가정 등 저소득 소외계층에 사용된다.

/가평=김영복기자 ky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