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르면 이번 주 北에 타미플루 제공
정부, 이르면 이번 주 北에 타미플루 제공
  • 연합뉴스
  • 승인 2019.01.07 21:08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남북간 감염병 협력 차원에서 북한에 제공하기로 한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이르면 이번 주 중 보내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에 타미플루와 신속진단키트를 제공하는 비용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기 위해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의 서면심의 절차를 밟고 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타미플루 지원과 관련해서는 현재 교추협 의결이 심의 중”이라며 “남북 간에 지원 방안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교추협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번 주 초 교추협 의결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이번 주 중 북측에 타미플루와 신속진단키트를 전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남북협력기금 지원 규모는 수십억원 상당이며 제공 경로는 육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