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0년대 사라져 가는 우리말 지킨 ‘한글 독립군’
1940년대 사라져 가는 우리말 지킨 ‘한글 독립군’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1.08 19:30
  • 댓글 0
  •   1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의 끈질긴 감시 치하에 맞서
조선어학회, 사전 편찬에 혼신

항일투쟁물의 영화공식 차별화
또다른 독립운동 그려내 ‘감동’

유해진, 특유의 코믹연기 선사
말모이

장르 : 드라마

감독 : 엄유나

출연 : 유해진, 윤계상



1940년대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경성.

경성제일중학교에 다니는 아들 ‘덕진’의 학비 마련을 위해 부잣집 도련님의 가방을 훔치다 실패한 판수(유해진).

설상가상 다니던 극장에서도 해고된 판수는 조선어학회에 심부름꾼으로 취직하려고 하지만 하필 면접을 보기 위해 간 학회 대표가 판수가 훔치려고 한 가방의 주인 정환(윤계상)이었다.

정환은 전과자에다 까막눈인 판수를 꺼리지만, 회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판수는 한글을 떼는 조건으로 취직에 성공한다.

한편, 조선어학회는 10년 넘게 공을 들인 우리말사전 편찬을 앞두고 전국 한글학자를 한 자리에 모아 공청회를 열고자 하지만 일본은 이를 눈치채고 감시망을 좁혀온다.

조선총독부는 본격적으로 마수를 뻗쳐오고 조선어학회 내부 분열을 유도하지만, 회원들은 기지를 발휘해 공청회를 개최하고야 만다.

영화 초반은 류정환과 김판수의 갈등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까막눈인 판수는 한글을 읽히고 나름대로 맡은 일을 성실히 하지만 정환은 판수를 오해하고 만다.

쌓인 감정이 거세게 부딪힌 후 두 사람은 믿고 의지하는 동지로 발전한다.

정환과 판수가 티격태격하는 과정에서 유해진 표 코믹 연기가 빛을 발한다. 자칫 초반 흐름이 무겁거나 지루해질 수 있었으나 적재적소에 배치된 유해진의 구수한 연기가 웃음을 자아낸다.

말모이라는 독특한 제목의 출처는 우리말이 사라질 뻔했던 우리 역사다.

주시경 선생이 한일합병 초기인 1911년에 시작했으나, 선생의 죽음으로 미완성으로 남은 최초의 국어사전 원고를 일컫는 말로, 사전을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또한 영화 속에서 조선어학회가 사전을 만들기 위해 일제의 감시를 피해 전국의 우리말을 모았던 비밀 작전의 이름이기도 하다.

전국 각지의 어린 학생들부터 지식인들까지 나이와 성별, 지식 유무를 떠나 조선인이기에 ‘말모이’에 마음을 모았던 이들의 이야기는 말이 왜 민족의 정신인지, 사전을 만드는 것이 왜 나라를 지키는 일인지 자연스러운 공감으로 이어진다.

선각자들의 항일투쟁을 주로 다뤘던 일제강점기 영화들의 공식과 달리, ‘벤또’가 아닌 ‘도시락’과 ‘가네야마’가 아닌 ‘김순희’라는 말과 이름을 지키고자 일제에 맞서는 영화 속 인물들의 이야기는 우리가 몰랐던 독립운동의 또 다른 면을 보여준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