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생태계 변화… 도도한 ‘애플’도 굴복
IT생태계 변화… 도도한 ‘애플’도 굴복
  • 연합뉴스
  • 승인 2019.01.08 19:34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판매 저조 세계적 추세
아이튠즈 등 서비스산업 성장세

기존의 폐쇄적 운영 한계 노출
경쟁사인 삼성·LG와 손잡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CES 2019에서 애플과의 협업 소식을 연이어 ‘깜짝 발표’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타사 기기에 폐쇄적 생태계를 운영해 왔던 애플이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와 전격적으로 손을 잡아 눈길을 끌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의 개막 직전인 현지시간 6~7일 자사 스마트TV와 애플 간의 협업 사실을 각각 공개했다.

구체적인 협업 내용은 삼성 스마트TV에 ‘애플 아이튠스(iTunes)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AirPlay) 2’를, LG 스마트TV에 에어플레이 2와 ‘홈킷(HomeKit)’을 탑재하는 것이었다.

그동안 애플 소프트웨어는 애플 기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애플 기기 사용자들도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 iOS의 다양한 콘텐츠를 삼성전자·LG전자의 TV를 통해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업계에서는 애플의 태도 변화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스마트폰 라이벌로 특허소송 상대였던 삼성전자는 물론 LG까지 자사 콘텐츠를 개방한 데는 획기적인 변화이면서 급변하는 IT 생태계와 애플 시장 내 위상 변화가 종합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최근 애플의 아이폰 판매는 둔화한 반면 애플의 서비스 사업은 호조를 보이면서 애플의 정책에도 변화가 생겼을 것이란 분석이다.

당장 애플은 중화권 및 성장국 수요 둔화를 이유로 2019 회계연도 1분기(한국 기준 작년 4분기) 매출 전망치도 840억 달러(94조3천억 원)로 애초 전망치보다 5∼9% 낮춰 잡은 상태다.

반면 애플의 서비스 사업은 성장세가 뚜렷하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클라우드·애플뮤직 등 서비스 산업 부문 매출이 2016년 대비 2020년에 갑절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관측 아래 애플은 비디오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따라 애플은 과거처럼 자사의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이 애플 기기에 국한되는 쪽보다, 더 많은 기기에서 활용되는 것이 수익 창출에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걸로 보인다.

여기에 지난해 7년간 이어진 삼성전자와의 특허소송이 마무리되면서 협업 논의가 탄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도 충성도가 높은 애플 고객을 자사의 스마트TV에 끌어들일 수 있는 유인 수단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애플은 CES가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IT 전시회임에도 그동안 CES에 공식 참가해 전시 부스를 설치하지 않고도 삼성전자와 LG전자와의 협업 소식에 CES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