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 진땀승… 첫단추 끼우기 이리 힘들 줄이야
필리핀에 진땀승… 첫단추 끼우기 이리 힘들 줄이야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1.08 20:1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호 C조 조별리그 1차전
전반에 압도적 슈팅 수에도 고전
후반 황의조 득점으로 1-0 이겨
아시아축구연맹(AFC) 2019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필리핀에 1-0으로 신승을 거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차전인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8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폴리스 오피서스 클럽 훈련장에서 회복 훈련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 2019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필리핀에 1-0으로 신승을 거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차전인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8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폴리스 오피서스 클럽 훈련장에서 회복 훈련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59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이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본선 무대에 데뷔한 필리핀을 상대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한 방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1960년 대회 이후 우승과 인연이 없었던 한국은 59년 만의 정상 복귀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한국은 앞서 키르기스스탄에 2-1 역전승을 낚은 중국과 골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조 2위로 출발했다.

한국은 필리핀과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 8연승을 달렸다.

또 지난해 8월 한국 사령탑에 오른 벤투 감독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무패 행진을 8경기(4승 4무)로 늘렸다.

첫 단추를 잘 끼운 한국은 오는 12일 오전 1시 최약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에 세우고, 좌우 날개에 황희찬(함부르크)과 이재성(홀슈타인킬)을 배치했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더,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사드) 듀오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고, 포백 수비라인에는 ‘전북 3총사’ 김진수, 김민재, 이용과 주장 완장을 찬 김영권(광저우)이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 수문장 김승규(빗셀 고베)가 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인 한국은 필리핀(116위)을 상대로 완승을 기대했지만,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필리핀은 수비수 다섯 명을 세운 수비라인에 세운 촘촘한 수비로 한국의 예봉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왼쪽 날개로 나선 황희찬이 특유의 저돌적인 플레이로 측면에서 활발한 돌파로 활기를 불어넣었지만 공격의 흐름을 끊는 부정확한 패스와 마무리 부족으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전반 40분 필리핀에 역습을 허용했지만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반 볼 점유율 71%-29%로 지배하고, 슈팅 수에서도 8개로 2개에 그친 필리핀을 압도하고도 결정적인 득점 기회로 연결하지 못한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13분에는 기성용이 부상으로 교체를 호소해 황인범(대전)을 대신 투입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보훔)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패스 조직력이 살아난 한국은 마침내 필리핀의 골문을 열어젖혔고, 쉴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황의조의 발끝에서 고대하던 첫 골이 터져 나왔다.

황의조는 후반 22분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공을 뒤로 빼주자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포스트를 맞은 볼이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벤투 감독은 후반 40분 이재성 대신 주세종(아산)을 기용해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