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혐의로 고소
쇼트트랙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혐의로 고소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1.08 23:1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했다.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당일 조 전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그가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성폭행은 2014년 당시 심석희가 만 17살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시작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인 최근까지 계속됐고 국제대회를 전후로 집중 훈련 시기에도 피해를 봤다는 증언도 포함됐다.

또 상습 폭행과 함께 절대적인 복종을 강요했고 ‘선수 생활을 지속하고 싶으면 내 말을 들으라’는 식의 협박으로 피해 사실을 밝힐 수 없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심석희 측 관계자는 “심석희는 최근 조재범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며 “고심 끝에 조재범 코치를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고소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지난달 말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를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조 전 코치 측 변호인은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편 최근 조재범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눈물을 흘리며 호소하기도 했던 심석희는 조재범 코치에게 엄벌을 내려 달라고 요청했다./조현철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