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성폭행 추가 고소된 조재범, 폭행죄 항소심 예정대로 14일 선고
심석희 성폭행 추가 고소된 조재범, 폭행죄 항소심 예정대로 14일 선고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1.09 20:39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7일 2차공판서 수차례 성폭행 피해사실 주장
“지금도 악몽 시달려… 문체부·체육회도 책임 크다”
현재 초동수사 중·심급 다른것 고려 사건 병합 안해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선수인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성폭행 사건과는 별도로 앞서 진행중인 심석희 폭행 항소심 재판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9일 법원 등에 따르면 상습상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오는 14일 수원지법에서 진행된다.

법원은 이미 진행 중이던 ‘심석희 폭행’ 사건에 대해 선고 연기 없이 항소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심 선수는 지난달 17일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경찰에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고소한 바 있다.

고소장에는 심 선수가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지난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현재 수사기관에서 초동 수사가 진행중이며 수사가 끝나 기소되도 심급이 달라 사건 병합이 여의치 않은 점 등 여러 사정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성폭행과 관련해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인 임상혁 변호사는 “심 선수는 정신적 충격 때문에 지금도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며 “얘기하기 어려웠을 텐데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우려해 용기를 냈다”면서 피해사실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심 선수는 자신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코치가 법정에서 반성하지 않고 폭행을 정당화하는 모습에 고소 결심을 더욱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심 선수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2차례 진행했으며 조만간 조 코치가 수감 중인 구치소에서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심 선수가 밝힌 수차례의 성폭행 피해와 조 코치가 받는 폭행 혐의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폭행은 일반적으로 폭행·협박 이후에 이뤄진다”며 “이 사건도 그럴 가능성이 높아 그 부분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심 선수 측은 이날 체육계 전수조사 등의 성폭행 근절 대책을 내놓은 문화체육관광부도 이번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임 변호사는 “심 선수는 선수촌 등지에서 코치로부터 피해를 당했다”며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은 심 선수가 2018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하던 도중 조 전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선수촌을 이탈하면서 알려졌으며 조 전 코치는 1심에서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조현철·박건기자 hc1004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