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초대 사령관 김운용 대장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초대 사령관 김운용 대장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9.01.09 20:45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제3야전군사령부 통합
전시에 지상구성군사령부 역할
서부전선을 지키는 제3야전군사령부와 동부전선을 지키는 제1야전군사령부를 통합한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이하 지작사) 창설식이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용인 지작사 대강당에서 열렸다.

지작사는 7개 지역군단과 1개 기동군단, 군수지원사령부, 화력여단, 지상정보단 등을 지휘하는 사령부다.

전시에는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지휘를 받는 지상구성군사령부 역할을 한다.

연합사 부사령관이 맡았던 전시 지상구성군사령관 역할도 지작사령관이 맡는다. 용인시 소재 3군사령부 부지에 창설된 지작사의 초대 사령관으로는 김운용 전 3군사령관(육군 대장·육사 40기)이 임명됐다.

김 사령관은 2군단장, 육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3사단장, 제2작전사령부 작전처장 등을 역임한 작전 및 교육분야 전문가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김 사령관에게 지작사 부대기를 수여했다.

지작사 창설로 육군 내 장성 직위 10여개가 줄었다.

전군(全軍)에 걸친 4성 장군(대장) 직위도 한 자리 축소됐다.

기존 대장은 합참의장과 육·해·공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1군사령관, 3군사령관, 2작전사령관 등 8명이었으나 1군사령관과 3군사령관 직위가 사라지고 지작사령관이 신설되면서 7명으로 줄었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