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투자자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눈독
글로벌 투자자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눈독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9.01.10 19:54
  • 댓글 0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JP모건 컨퍼런스’ 참가
기업목표·비전 제시 눈길

단일항체 바이오의약품 시장
연간 약 12%씩 급성장 예상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이 9일(미국 현지시각)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혁신과 성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이 9일(미국 현지시각)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혁신과 성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9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업목표와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삼바는 한국 기업 최초로 메인 트랙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의 발표회장인 ‘그랜드볼룸’을 배정받아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태한 사장은 ‘바이오의약품 산업에서 삼성의 혁신과 성장(Innovation and Growth of Samsung in Biologics Industry)’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립한지 7년 만에 전 세계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기업 중 세계 최대규모의 생산규모를 갖춘 것은 물론 경쟁사 대비 공장 건설과 가동에 필요한 기간을 40% 가까이 단축시키며 CMO 비즈니스의 패러다임을 바꾸어 왔다”고 역설했다.

또한 “2017년에는 세포주 개발, 임상물질 생산 및 품질 테스트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CDO(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 /CRO(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사업을 추가해 바이오사업에서 벨류체인을 성공적으로 늘여나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2019년 1월 현재 27건의 CMO수주와 14건의 CDO/CRO 프로젝트 등 총 41건을 수주했으며, 현재 20개 이상의 기업들과 수주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2019년 말까지 CMO는 12건, CDO/CRO는 10건 이상의 추가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마지막으로 “현재 총 생산규모의 25%까지 확보한 3공장의 수주물량을 연말까지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이라며 “단일항체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2018년 이후 연간 약 12%씩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가장 신뢰받는 바이오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