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리비교 조기완공 ‘민·관·군’ 합심
파주 리비교 조기완공 ‘민·관·군’ 합심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01.10 20:2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등 참여 협의회 12명 구성
설계단계부터 공사 완료까지
현안·문제점 공유·해결 모색
파주시가 보수·보강공사를 통해 새로운 시의 관광명소로 추진중인 리비교 전경./파주시 제공
파주시가 보수·보강공사를 통해 새로운 시의 관광명소로 추진중인 리비교 전경./파주시 제공

 

파주시가 관광명소로 추진중인 리비교 조기완공을 위한 ‘민·군·관 협의회’를 구성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민·군·관 협의회는 지역주민 5명, 군부대 2명, 공무원 5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첫 민·군·관 협의회는 리비교 상판 철거공사의 시공사 선정 후 개최한다.

협의회는 설계단계부터 공사 완료 시까지 여러 현안과 문제점 등을 공유·토론해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 및 해결방안 등을 모색한다.

리비교는 6.25전쟁 당시 임진강 북부지역에 병력·군수 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미군이 건설한 교량이다.

2016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통행불가 판정으로 전면 통제됨에 따라 농민이 인근 교량으로 우회하는 등 불편을 겪어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리비교 보수·보강공사의 조기완공을 위해선 민·군·관이 합심해 주요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 등 협력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리비교가 파주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