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화재 줄었지만 재산피해 296% 증가
과천 화재 줄었지만 재산피해 296% 증가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1.10 20:24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총 47건 발생
2017년 比 인명피해 57% 감소
과천시 관내에서 지난 한해 총 47건의 화재가 발생해 부상 3명의 인명피해와 10억8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 같은 수치는 2017년 대비 화재건수는 15건(24%), 인명피해는 4명(57%)이 감소하고 재산피해는 8억여 만원(296%)이 증가한 수치다.

동별로는 갈현동, 과천동이 각 9건으로 가장 많은 화재발생 건수를 차지했고 문원동 7건, 중앙동, 별양동 각 5건, 부림동, 부림동 각 4건, 막계동, 원문동 각 2건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를 원인별로 살펴보면 전체 47건 중 부주의가 18건(38%), 전기 요인 13건(27%), 기계적 원인 9건(19%), 미상화재는 7건(16%)으로 나타났고, 장소별로는 주거 및 비주거 1천714건(66%), 차량화재 9건(19%), 기타화재 8건(15%) 순으로 분석됐다

과천소방서 김경호 서장은 “이번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주거 및 비주거 화재를 줄이기 위해 시민들 대상으로 부주의 화재 등 안전 불감증 해소를 위한 각종 소방안전교육과 캠페인 등을 홍보하고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 단독경보형경보기 보급 촉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과천=김진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