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가 장애인 4명 중 1명 “주 2회 이상 운동한다”
재가 장애인 4명 중 1명 “주 2회 이상 운동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0 20:32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천명 대상 생활체육 실태조사
2007년 대비 3.7%p 증가 수치
지도 받은 경험은 7.3%에 그쳐
주기적으로 생활체육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장애인은 4명 중 1명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 등록 재가(在家) 장애인 5천명으로 2018 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주 2회 이상, 1회당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장애인은 전체의 23.8%였다. 2007년 대비 3.7%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은 해마다 점진적으로 증가해 2009년 조사 때의 7.0%와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었다.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근처 야외 등산로나 공원’(61.5%)이었으며 ‘집 안’(31.8%), ‘장애인 체육시설’(14.9%), ‘공공체육시설’(9.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운동을 경험한 이들은 가장 중요한 보완점이 ‘비용 지원’(27.1%)이라고 답했다. 이어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14.5%),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3.6%), ‘보조 인력 지원’(7.3%) 등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생활체육 전문 지도자의 지도를 받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7.3%에 그쳤다.

문체부 관계자는 “장애인이 근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는 ‘반다비 체육센터’를 확충하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장애인 생활체육 정책을 홍보하는 한편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육성과 배치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