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매동 가스충전소 설치 민원 “외지인 주동”소문에 반대 확산
갈매동 가스충전소 설치 민원 “외지인 주동”소문에 반대 확산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1.10 20:50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가내 부동산업자, 사익 챙기려
편의 빙자 주민안전 외면 처사”
구리시, 신원확인 요구 답변 거부

시, 당초 “불가”서 배치 검토 중
충전소 인근 여러곳… 타당성 논란
“시장·의원 최악 선택” 비판 쇄도


구리시가 갈매동 지역의 가스충전소 설치(2018년 10월 8·18일자 보도) 여부에 대해 곧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갈매동 주민들 사이에서 설치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구리시와 갈매동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9월 40여 명의 갈매동 주민들이 자신의 주거지 인근에 가스충전소가 없어 불편하다며 가스충전소를 설치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실무부서에서는 여러 가지 사안을 검토한 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으나 윗선에서 다양한 방안의 검토를 지시하면서 법률자문을 비롯해 배치계획 변경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시의 이러한 움직임이 지역 주민들 사이에 전해지면서 “근처에 충전소가 여러 곳 있는데 충전소를 설치해 달라는 소수의 민원에 즉각 반응하는 구리시가 한심하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가스충전소 설치를 시도하는지… 시장이나 국회의원이나 모두 최악이네요”, “신내동 입구쪽에도 충전소가 있는데 갈매동에서 북부순환도로로 올라간다고 굳이 설치해야 될 이유는 없다…” 등 충전소 설치 검토에 대한 비판글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관련 업계 관계자들 역시 “시에서 배치계획을 변경한다면 주변 여건과 차선 등을 고려할 때 A 아파트 부근이 유력해 보인다”며 특정 지역을 지목하기도 하는 상황이다.

특히 충전소 설치 요구 민원의 주동자가 갈매동 주민이 아닌 갈매동 내 상가에서 부동산업을 하고 있는 외지인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주민 안전은 외면하고 주민 편의를 내세워 일부 주민들을 끌어들인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어 사실 여부에 따라 파문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수개월째 골머리를 앓으면서 검토하고 있다. 설치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과 결론은 시장이 한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충전소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 주동자가 부동산 업자라는 소문이 있는데 사실이냐”는 질문에 “답변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9월 현재 갈매동 지역에는 841대의 LPG차량이 있으며, 구리시 관내가스충전소 5개소 중 1개소가 갈매동에 설치돼 있다.

또 구리시계와 인접한 노원구와 중랑구 1㎞ 반경 안에 2개의 충전소가 운영되고 있어 추가 설치 검토의 타당성에 대한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구리=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