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골든프라자 화재 건물 관계자 3명 불구속 입건
수원 골든프라자 화재 건물 관계자 3명 불구속 입건
  • 박건 기자
  • 승인 2019.01.22 22:44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60여명에 달하는 부상자를 낸 수원 골든프라자 PC방 화재와 관련해 안전관리 의무를 소홀히 한 건물 관계자 3명을 입건했다.

수원서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PC방 사장 A(49)씨와 직원 B(38)씨, 건물 관리소장 C(71)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화재가 발생했을 때 컴퓨터 등의 전원을 자동 종료하는 ‘화재 수신기’와 ‘영상음향 차단장치’를 제대로 관리해야 하는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의 미흡한 시설 관리로 당시 화재 수신기와 영상음향 차단장치 등은 작동하지 않았으며 불이 난 상황을 몰랐던 손님들은 자리에 남아 컴퓨터를 작동하느라 신속히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스프링클러 설비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불이 났을 때 울린 화재경보기 전원을 차단하는 등 소방시설 부실하게 관리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조사에서 C씨는 “평소 화재경보기가 오작동을 자주 일으켰는데 당시에도 잘못 울린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다수의 부상자를 낸 이번 사안의 중대성과 A씨 등의 도주 우려 가능성 등을 고려해 보강 조사를 거친 후 이들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11월 30일 오후 4시 14분쯤 지상 11층 지하 5층 규모의 수원 골든프라자 건물 지하 1~2층에 있는 PC방에서 화재가 63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다쳤으며 10대 여성 1명은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