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경기도당 찾아 “보수통합 적임자” 역설
주호영, 경기도당 찾아 “보수통합 적임자” 역설
  • 여원현 기자
  • 승인 2019.01.31 20:1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주자 당 대표되면 당 분열
황·오·홍 빅3구도는 ‘삑사리’”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주호영 의원이 31일 오전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주호영 의원이 31일 오전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에 나선 주호영 의원이 “보수통합의 최적임자”라고 자인했다.

주 의원은 이날 한국당 경기도당에서 당원간담회를 갖은 뒤 기자들을 만나 자신이 당 대표가 돼야할 이유로 “당을 짧은 시간 안에 정비할 수 있는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후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이어 “이번 전당대회에서 대선 후보가 될 사람이 당 대표가 되는 순간 보수 대통합은 물 건너 가고 우리 당도 분열된다”고 말했다.

또 “조선이 임진왜란을 극복한 건 정읍 현감이던 이순신을 전라 좌수사 겸 3도(충청·전라·경상) 수군통제사로 발탁한 서해 류성룡의 안목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되면 ▲책임 최고위원제 시행 ▲당원 교육 강화 ▲원외 위원장 몫의 최고위원 임명 ▲공정한 공천 등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당권 레이스에서 짜인 ‘빅3’ 구도에 대해선 속된 말로 ‘삑사리’(음 이탈 현상)라고 폄하하며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한 각을 세웠다.

황교안 전 총리를 겨냥해선 “선거를 오래 치른 분들도 (선거 때면) 방향을 잘 못 잡는데 자기 선거 한번 안 해본 사람이 내년 총선, 차기 대선을 잘 할 수 있겠냐. 얼마나 위험하냐”고 꼬집었고, 오세훈 전 시장에 대해서는 “선거는 바람이다. 우리가 뭉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잘못하고 있는 것을 지속해서 알리고 싸워야 하는데 8년 전 무상급식을 둘러싸고 성문을 열어놓고 적장을 들어오게 한 사람이 앞장서서 싸우겠냐. 곰곰이 생각해달라”고 반문했다.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서도 “(당 대표) 임기 중 대선에서 참패했는데 (어떻게) 또 나오냐”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민주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우리 당의 모든 목표는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지로 집중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선거 구도를 유리하게 짜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이순신 장군을 발탁해 임진왜란에서 조선을 구한 류성룡의 심정으로 당원들이 뜻을 모아야 당이 산다”고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여원현기자 dudnjsgus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