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화 靑 “실질적인 진전 기대”
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화 靑 “실질적인 진전 기대”
  • 연합뉴스
  • 승인 2019.02.06 20:0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6일 2월 ‘27∼28일 베트남’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장소가 공식화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발을 뗀 바 있다”며 “이제 베트남에서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눈 사이지만 이제 친구가 됐다”며 “북한과 미국이 새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의 어느 지역에서 열릴지에 대해 김 대변인은 “그것은 저희가 말씀드리기 어렵고, 북미 사이에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와 휴양지인 다낭이 정상회담 지역으로 거론되고 있으며 다낭이 더 유력한 것으로 외신 등에서는 보도되고 있다.

김 대변인은 또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기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등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할 가능성을 묻자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려 있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