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당권주자들 ‘박근혜 마케팅’… 탄핵 2년 만에 부활?
한국 당권주자들 ‘박근혜 마케팅’… 탄핵 2년 만에 부활?
  • 연합뉴스
  • 승인 2019.02.07 20:4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당원들 朴 우호여론 높아
홍준표, 페북 통해 “석방” 선창
황교안 “사면 의견 많아” 동조
오세훈 “박근혜 극복” 대척점
약 2년 전 탄핵으로 정치적 빈사 상태에 빠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주요 당권 주자들은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하는가 하면 박 전 대통령과의 과거 정치적 인연을 강조하기도 한다.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는 당권 주자들의 ‘성지순례’ 코스라 할 정도다.

이번 전당대회의 최대 화두는 ‘박근혜’인 셈이다.

박근혜 되살리기에 가장 먼저 불을 댕긴 건 홍준표 전 대표다.

홍 전 대표는 지난 3일과 4일 연달아 페이스북 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지난 6일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해야 한다는 국민 의견이 적지 않다”고 했다.

홍 전 대표와 황 전 총리가 박근혜 석방 카드를 들고나오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오히려 대척점에 섰다.

오 전 시장은 7일 당대표 출마 선언에서 “정치인 박근혜를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하면서 비박(비박근혜)계 유일·선두 주자임을 자임했다.

그동안 한국당에서 금기어나 마찬가지였던 박근혜나 탄핵이 재등장한 것은 단순한 ‘박근혜 마케팅’ 이상이라는 게 당 안팎의 분석이다.

가장 큰 이유는 박 전 대통령을 여전히 지지하는 당내 세력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장 2017년 7·3 전당대회 당시 16만여명이었던 책임당원은 현재 34만여명으로 배 이상으로 늘었다.

당대표 선거는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를 제외하면 대부분 책임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가 나머지 70%의 비중을 차지한다.

당에 충성도가 높은 책임당원들 사이에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이 높기 때문에 이들 ‘콘크리트 지지층’을 잡지 않고서는 당내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계산이 깔린 것이다.

홍 전 대표가 2017년 당대표 시절 ‘박근혜 제명’ 조치로 박 전 대통령을 강제 출당시킴으로써 당과의 연결고리를 끊고서도 이번 전대에서 박근혜 석방 운동의 ‘기수’를 자처한 것도 이런 당내 여론 지형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권의 법무장관과 총리를 역임한 데 이어 탄핵국면에선 대통령권한대행까지 지낸 이력으로 친박(친박근혜)계 지지를 받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 전대 국면에서 박 전 대통령이 재등장한 것을 놓고 한국당이 ‘국정농단 세력’ 굴레에서 벗어나 민심을 되찾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는 뜻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