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등 징계안 상정 여부 국회 윤리특위 이달 중 논의
서영교 등 징계안 상정 여부 국회 윤리특위 이달 중 논의
  • 최정용 기자
  • 승인 2019.02.07 20:40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간사(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박명재 위원장, 자유한국당 김승희 간사,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간사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야 3당 윤리특별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이태규 간사(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박명재 위원장, 자유한국당 김승희 간사,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간사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야 3당 윤리특별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이달 내 전체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 자유한국당 심재철·김석기 의원, 무소속 손혜원 의원 등에 대한 징계안 상정 여부를 논의키로 했다.

윤리특위 박명재 위원장과 민주당 권미혁·한국당 김승희·바른미래당 이태규 간사는 7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2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이른 시일 내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계류된 안건의 상정 여부를 논의키로 했다”며 “2월 임시국회가 열리지 않더라도 이달 내 윤리특위 회의를 별도로 열어 처리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계류 중인 안건 전체를 상정할 것인지, 아니면 최근 회부된 서영교·손혜원·심재철·김석기 의원 등의 4개 안건만 우선 다룰지는 나중에 여야 협의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 의원은 재판 청탁 의혹,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심 의원은는 재정정보 유출, 김 의원은 용산참사 당시 과잉진압 논란 부인 등으로 각각 징계안이 회부됐다.

/최정용기자 wes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